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19일 당 윤리위원회에서 전날 이준석 최고위원에 대해 직위해제 징계를 결정한 데 대해 손학규 대표를 비난하며”이제는 힘들어도 새로운 길을 개척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손학규 대표의 연이은 징계와 폭정으로 바른미래당의 ‘바른’도 ‘미래’도 모두 날아갔다”며 “손 대표는 안철수·유승민이 만든 정당을 완전히 말아먹었다”고 했다. 하 의원은 “겪어 보니 손 대표는 조국보다 더 염치없는 정치인으로, 조국은 손 대표에 비하면 양반”이라며 “조국은 사과라도 여러 번 했지만, 손 대표는 ‘추석 지지율이 10% 안 되면 사퇴한다’는 약속을 한마디 사과도 없이 내던질 정도”라고 했다. 그러면서 “구시대 정치를 뒤집어엎고 새 정치를 여는 것이 힘들어도 불가능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며 “도망가지 않고 끝까지 낡은 정치를 허물고 새 시대를 열겠다”고 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