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카지노 온라인바카라 라이브 게임
롤링 최대 1.07% 모든게임 적용
주소 : ICA245.COM
가입코드 : CA77
이미지를 클릭 하세요.

‘주한미군 무급휴직’ 10여일 앞두고 마주앉는 한미 한국, 이견 여전히 크면 인건비 선타결 시도할 전망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 대사가 17일 오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제11차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6차 회의를 마친 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1.1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정은보 한미방위비협상대사가 16일 오후 제11차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7차 회의 참석 차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출국한다. 주한미군 기지 내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시작을 10여일 앞두고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 한미 양국이 인건비 문제만이라도 부분적 타결을 이뤄낼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미는 오는 17~18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SMA 타결을 위한 7차 회의를 갖는다. 우리 측은 정 대사가, 미국 측은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정치군사국 선임보좌관)가 수석대표로 각 대표단을 이끌고 회의에 참석한다. 7차 회의는 지난 1월14~15일 미국 워싱턴DC에서 6차 회의를 진행한 후 2개월 만에 열린다. 한미는 총액 등 핵심 쟁점에서는 이견이 여전히 팽팽하다. 미국은 협상 초기에 종전 분담금의 5배가 넘는 50억달러에 가까운 금액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미국 측이 수정안을 내놓았지만 우리 측 협상단이 판단하기에는 여전히 과도한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 양측 모두 본협상을 타결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입장이지만, 만약 이번 협상에서 한미 간 입장차를 좁히기 어렵다는 판단이 선다면 미군기지 한국인 근로자들의 인건비 문제라도 선타결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정 대사는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에서 인건비 문제의 우선적 해결을 위해 교환각서 체결을 제안했다고 밝히면서 “미 측도 이를 수용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앞서 주한미군사령부는 “SMA 협정의 공백 사태가 지속됨에 따라 주한미군사령부는 한국인 근로자들에게 2020년 4월1일부터 시행될 수 있는 행정적 무급휴직에 대한 30일 전 사전 통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