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본회의에 패스트트랙 법 일괄 상정
협상론 나오지만 黃 강경 대응에 막혀
마땅한 저지 방법 없어..심재철 리더십도 상처

여야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대전이 임박해오면서 자유한국당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10일 본회의 예산안 처리를 통해 ‘4+1 협의체(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의 공조가 공고하다는 점을 분명히 보여주자 한국당에선 “이대로 앉아서 당할 것 같다”는 위기감마저 나오고 있다. 한국당은 12일 의원총회를 열고 13일 본회의 전략을 논의했으나 패스트트랙 법안 저지를 위한 묘수는 찾지 못했다. 전날인 11일에도 한국당은 의총을 열고 3시간 넘게 토론을 벌였지만 패스트트랙 협상론과 저지론 사이에서 명확한 결론은 내지 못했다. ◇ 지역구 205석·비례대표 50석 협상론에도 지도부 강경대응 기조 분명 한국당 의원들 사이에선 선거법 개정안을 두고 지역구 250석·비례대표 50석 선에서 협상하자는 의견도 만만찮은 것으로 알려졌다.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 원안(지역구 225석·비례대표 75석)과 비교하면 지역구 의석을 크게 확보한 만큼 얻을 것은 얻고 내줄 것은 내주자는 얘기다. 또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을 받는 대신 ‘친문 3대 농단’ 관련 국정조사를 받아오자는 의견과 공수처를 내주되, 선거법은 막자는 의견 등 다양한 협상 방안이 오갔다. 다만 이같은 패스트트랙 협상론은 당 지도부의 강경 대응 기조에 가로막히는 분위기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