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표 바이오기업인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분기 만에 영업이익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3일 공시를 통해 3분기 영업이익이 23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4.8% 증가했다고 밝혔다. 2분기 연속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하다가 흑자로 전환한 것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3분기 매출은 1,848억원으로 정기 유지보수를 위한 슬로우다운 종료 후 1·2공장의 가동률 개선과 3공장 인증용 생산제품의 매출인식으로 전 분기 대비 136.6% 증가했다. 슬로우다운은 바이오의약품 제조를 위해서는 필수적인 정기 유지보수 기간으로, 통상 이 기간에는 생산성 유지 및 효율의 최적화를 위한 필수적인 조치들과 소모성 부품 등의 교체가 한꺼번에 진행돼 공장의 가동률이 일시적으로 하락한다. 특히 3분기의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생산제품 구성의 변화로 하락했던 1공장의 가동률이 개선되고 3공장 생산제품의 매출인식으로 837억원(82.8%)이 증가했다. 순이익 역시 영업이익 증가 및 자회사의 미국 내 제품 승인에 따른 마일스톤(성공보수) 수령으로 지분법 이익이 증가해 전분기 대비 575억원 증가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전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