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같은 가을에는 피부와 눈 건강이 위협받는다. 습기가 많았던 여름처럼 지내다가는 피부와 눈 질환에 시달릴 수 있다. 가을에는 날씨가 급격하게 건조해지고 바람까지 많이 분다. 이 시기의 대표적인 안질환이 안구건조증으로, 눈물 생성이 잘 안 되거나 빨리 마르게 된다. 눈물은 안구를 적셔 편안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한다. 그런데 건조한 기후나 대기오염, 미세먼지 등이 이어지면 이런 기능에 지장을 초래한다. 눈에서 분비되는 눈물량이 부족해지는 중년 이상은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다. 눈을 찌르는 듯한 느낌, 모래가 들어간 것 같은 느낌이 들 수 있다. 눈이 뻑뻑해 자주 깜박거리고 눈의 충혈도 나타난다. 안구건조 증상이 심해지면 헤어드라이어 사용을 자제하고, 바람과 흡연에 노출되는 것을 피해야 한다. 가습기, 인공 눈물을 보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김동현 가천대 길병원 교수(안과)는 “가을에는 안구건조증 환자의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어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며 “증상이 비슷한 안구건조증과 결막염이 서로 잘못 진단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적절한 검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김동현 교수가 안구건조증 환자 33명을 대상으로 대기 중 오존 농도 변화에 따른 안구건조증의 자각 증상과 눈물분비량 등의 변화를 조사한 결과, 오존 농도가 상당히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대기 중 오존농도가 높을수록 안구불편감이 증가하고, 눈물분비는 감소하는 나타났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