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26일 ‘기밀누설죄를 범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처벌해 달라’는 국민청원에 답변했다. 청원 답변자로 나선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26일 청와대 공식 SNS를 통해 “경찰 수사 진행 상황과 그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 비서관은 “윤 총장이 공무상 비밀 누설죄를 지었는지를 판단하려면 우선 관련 보도가 어떤 경로로 이뤄졌고, 구체적인 행위자가 누구인지를 알아봐야 한다”고 했다. 이어 “경찰이 이번 고발 건을 지능범죄수사대에 배당해 수사하고 있다”며 “결국 경찰 수사를 통해 밝혀질 일”이라고 답했다. 지난 8월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해당 청원은 한 달 만에 48만여 명이 동의했다. 이번 청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을 둘러싼 검찰 압수수색 직후 나온 한 언론 보도에서 시작됐다. 이 언론은 조 전 장관 딸의 지도교수가 문재인 대통령 주치의 선정 과정에 개입했다고 보도했다. 보도가 나오자 검찰 압수수색의 주요 증거물로 추정되는 문건이 어떤 경로로 언론사에 전달될 수 있었는지에 대한 의혹이 불거졌다. 청원인은 “윤 총장이 압수수색 정보를 한 언론사에 전달했다”고 주장하며 “수사기밀을 누설하는 것은 중대범죄이기에 윤 총장을 처벌해달라”고 청원했다. 이날 김 비서관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각종 의혹에 대한 특검을 요청한다’는 청원에도 답을 내놨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